김동준 아내 이시아, 기품 넘치는 왕후의 자태

Photo of author

By quasar99

KBS 2TV ‘고려 거란 전쟁’ 제공

[뉴스엔 김명미 기자]

배우 이시아와 하승리가 ‘고려 거란 전쟁’에서 원정왕후와 원성으로 분한다.

11월 11일 오후 9시 25분 첫 방송을 앞둔 KBS 공영방송 50주년 특별 기획 KBS 2TV 새 대하드라마 ‘고려 거란 전쟁’(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 김한솔/ 제작 몬스터유니온, 비브스튜디오스)은 관용의 리더십으로 고려를 하나로 모아 거란과의 전쟁을 승리로 이끈 고려의 황제 현종과 그의 정치 스승이자 고려군 총사령관이었던 강감찬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시아는 극 중 고려 제8대 황제 현종(김동준 분)의 아내 원정왕후 역을 맡는다. 원정왕후는 궁궐에서 태어나 자란 여인으로, 현종이 고려 제8대 황제로 즉위하고 난 뒤 왕후가 된다. 하지만 임신 중 거란의 침략이 발생, 그녀는 배 속에 아이를 품은 채 현종과 힘겨운 몽진을 이어간다.

하승리는 ‘고려 거란 전쟁’에서 공주절도사 김은부(조승연 분)의 첫째 딸 원성 역으로 분한다. 그녀는 명랑하고 정의로운 성품을 지닌 여인으로 현종의 몽진 길에서 처음 인연을 맺게 된다.

이와 함께 6일 공개된 스틸 속에는 왕후의 기품을 나타내듯 화려한 의복과 머리 장식을 한 이시아와 긴 머리를 늘어뜨린 채 당찬 표정을 짓고 있는 하승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먼 곳을 바라보고 있는 원정왕후는 흔들림 없이 차분한 눈빛으로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임신한 몸으로 현종과 몽진을 떠나게 된 그녀의 얼굴에는 자식을 지켜내고 말겠다는 모성애가 서려 있다. 이시아가 어린 나이로 황제가 된 김동준과 어떤 부부 호흡을 선보이게 될지 두 사람의 특별한 시너지에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원성은 물오른 미모와 도도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궐 밖에서 자유롭고 강인하게 자란 그녀는 눈빛에서부터 남다른 기개가 느껴진다. 몽진 길의 오른 현종에게 새 옷을 지어 바치며 인연을 맺게 되는 그녀에게 앞으로 어떤 사연이 펼쳐질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제작진은 “원정왕후와 원성은 현종의 행보에 큰 영향을 주는 인물이다. ‘고려 거란 전쟁’을 이끌어 나갈 두 여인인 고려 역사의 한 페이지를 어떻게 그려낼지 이들의 행보에 집중해 달라. 더불어 한계 없는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이시아, 하승리 배우가 새롭게 그려낼 원정왕후와 원성 캐릭터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사진=KBS 2TV ‘고려 거란 전쟁’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