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완, 23년지기 팬 위해 브라이덜 샤워 열어줬다…”애기 때부터 봐왔는데” 울컥

Photo of author

By quasar99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신화 멤버 김동완이 23년지기 팬을 위한 브라이덜 샤워 파티를 열어준다. 

2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 87회에서는 김동완이 ‘신화창조’(그룹 신화 팬클럽)로 23년째 인연을 맺어온 팬을 가평 집으로 초대해 그녀를 위한 ‘브라이덜 샤워’ 파티를 함께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이날 김동완은 각종 파티용품과 꽃을 준비해 가평집을 예쁘게 꾸민다. 풍선과 파티용품으로 포토존을 만드는가 하면, 잔디 마당은 텍사스식 바비큐 요리까지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완벽하게 세팅해 놓는다. 잠시 후 미모의 팬 2명이 도착하고 이에 김동완은 “애기 때부터 봐온 친구들인데, 아주 훌륭하게 잘 컸다”며 반갑게 맞는다. 그러자 한 팬은 자신의 결혼 청첩장을 건네는데 김동완은 만감이 교차한 표정을 지어 보인다.

이후 김동완은 두 팬을 이날의 메인 ‘이벤트홀’로 데리고 간다. 여기엔 신화를 상징하는 ‘주황색’ 소품들이 가득해 팬들을 추억과 감동에 빠트린다. 장영란 역시 “팬들을 위해서 저렇게 해주는 가수가 어디 있어?”라며 김동완의 인성에 감탄하고, 문세윤도 “너무 감동적이고 부럽다”라고 맞장구친다.

즐겁게 인증샷을 찍고 식사에 돌입한 세 사람은 김동완표 바비큐 코스 요리를 맛있게 먹는다. 이때 김동완은 “너희가 너무 아기들이라 적당히 따라다니다 말 줄 알았는데…”라며 중학교 때부터 자신을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하다 울컥하는 모습을 보인다. 그러자 팬들은 “오빠는 결혼하면 장모님이 진짜 좋아할 것 같다”며 자상한 김동완의 성격을 치켜세운다. 

이에 김동완은 “사실 ‘(맞)선’ 자리가 몇 번 들어왔었다. 부모님들이 (나를) 마음에 들어 하셔서 딸을 소개해주신다고 연락하셨다”라고 털어놓는다. 그런가 하면 김동완의 팬은 “혹시 운명이라고 느낀 여자는 없었냐?”고 묻는데, 김동완은 “있었어. 그런데…”라며 과거 연애사를 솔직하게 고백한다.

[사진 =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