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에너지 밸리에 무주택자 위한 ‘누구나 집’ 750세대 조성

Photo of author

By quasar99

2030년까지 평생주택·누구나 집 등 공공 주택 1만8천 세대 공급

광주형 평생 주택 조감도 광주 서구 상무지구에 건설하는 공공 주택. [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가 저렴한 비용으로 내 집 마련 기회를 제공하는 ‘누구나 집’ 사업을 추진한다.

광주시는 남구 에너지 밸리에 누구나 집 750세대를 마련해 청년, 신혼부부 등 무주택자에게 공급한다 16일 밝혔다.

누구나 집은 집값의 10%만 내고 입주해 시세의 85∼95% 수준 임대료로 10년간 산 뒤 분양으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입주 시점에 분양가를 결정해 분쟁을 막고 확정 분양가 이상 시세 차익이 발생하면 그 이익을 사업자가 아닌 임차인이 갖게 되는 공공 지원 민간 임대아파트다.

가령 시세 5억원 상당 34평 아파트라면 5천만원을 내고 입주하고 2025년 예정인 입주자 모집 때 미리 물가상승률 등을 반영한 분양가에 계약해 2035년 해당 가격에 분양받게 된다.

우선 공급 대상은 청년, 신혼부부, 자녀가 있거나 부모를 모시는 무주택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평생 주택, 누구나 집 등 2030년까지 공공 주택 1만8천 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광주형 평생 주택’ 시범 사업으로 옛 상무 소각장 인근에 460세대를 이르면 2024년까지 준공할 예정이다.

좋은 입지에 전용 면적 34평 중형 평수를 갖추고 설계 공모를 통해 혁신적인 디자인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광주시는 전했다.

첨단 3지구에 2천300여 세대를 2026년까지 조성하고 산정지구, KTX 선도지구 등 입지 여건이 좋은 곳에 추가로 공급하도록 관련 기관과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주택 가격 급등으로 서민의 주거 불안이 가중되고, 광주 주택 보급률이 100%를 훨씬 넘었는데도 청년, 신혼부부, 무주택자는 여전히 집 사기 어렵다”며 “이분들 문제를 해결하려면 민간 분양 주택이 아니라 공공 주택을 늘리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Leave a Comment